top of page

과기부·산업부, 인공촉각·나노인증 등 10대 나노기술 선정 - e-chemical 연구팀


기사입력 : 2022년11월24일 11:20 최종수정 : 2022년11월24일 11:20 2022 나노융합성과전 통해 10대 기술 발표 내년 초 '제4기 국가나노기술지도' 마련 예정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산업발전의 토대가 될 유망한 10대 나노기술이 선정됐다. 나노기술을 활용해 신성장 동력을 끌어낼 것으로도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신사역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2022 나노융합성과전'을 열었다. 이날 성과전에서 과기부와 산업부는 올해 선정된 '10대 나노기술'을 소개했다. 지구 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는 나노촉매 기반 e-Chemical 제조 기술은 나노 촉매 및 이에 맞는 전기화학 시스템 개발을 통해 이산화탄소 전환 효율 및 에너지 사용량을 크게 향상시키는 탄소 중립 기술이다. 불순물 충돌 없는 차세대 초고속 반도체소자 기술은 원자층 두께 반도체에서 불순물(impurity)과 수송자(carrier)의 상호충돌을 없애는 독창적인 도핑법 개발을 통해 나노 트랜지스터에서 이동도 저하가 없는 초고속 전자소자 제조 기술이다. 구리 산화 작동원리 규명 및 녹슬지 않는 초평탄 구리박막성장 기술은 구리가 산화되는 원인을 실험과 이론을 통해 세계 최초로 밝히고, 원자 한층(0.2 nm)의 표면 거칠기을 갖는 초평탄 구리 박막을 실제 구현해 수년이 지나도 산화되지 않게 하는 기술이다. 그린 수소 생산용 광전극의 내구성을 높일 수 있는 생체모방형 하이드로젤 보호 기술은 나노그물망 형태의 하이드로젤 보호막 도입을 통해 광전극의 부식과 촉매의 탈착을 동시에 억제, 소자의 우수한 효율을 유지하면서 내구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신개념 보호 기술이다. 나노스케일 계면 제어를 통해 장시간 높은 효율로 전기 생산이 가능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기술은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내 나노미터 수준의 두께를 가진 표면 결함 치료 신소재 층 도입을 통해 태양전지의 수명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정품 인증이 가능한 보안기술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2.11.24 biggerthanseoul@newspim.com 미세한 나노패턴과 빛을 이용해 단 3초 만에 정품 인증이 가능한 보안 기술은 나노임프린트 공정기술을 통해 DOE(Diffraction Optical Element) 패턴을 도입한 소재(대면적 필름)를 활용해 기존 보안솔루션 대비 더 간편한 정품 인증 기술로 꼽힌다. 빠르고 정확하게 실시간으로 표적유전자 검출이 가능한 나노반도체 융합 Digital Real-Time PCR 기술은 바이오 친화적으로 표면처리된 2만여개의 나노웰 구조물 및 금속산화막반도체(CMOS) 포토센서 반도체 융합을 통해 초저농도에서도 민감하게 실시간으로 정량화된 진단이 가능한 체외진단 기술이다. 나노 신소재를 적용한 세계 최초 마이크로 LED 동시 전사 접합 기술은 신규 개발한 나노 신소재를 적용해 마이크로 LED의 전사 공정과 접합 공정을 한 번에 수행하며 5단계 이상 소요되던 불량 화소 수리 공정을 2단계로 단축한 기술이다. 세계 최초 탄소나노튜브 분산 기술 기반의 연료전지 분리판, 수전해 전극판 제조 기술은 기존 흑연중심의 탄소복합체 및 금속기반 분리판의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 탄소나노튜브 분산 기술을 적용, 전기전도도 및 기계적 물성을 향상할 뿐더러 원소재 생산, 분산, 전극 가공, 스택 조립까지 통합기술로 품질 가격경쟁력을 확보한 기술이다. 구혁채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나노기술은 산업 전반에 적용 가능한 기반기술이자 파급력이 큰 범용기술로서 국가적 현안인 소부장·반도체 산업과도 전방위적으로 연계되는 기술 분야"라며 "내년 초 수립 예정인 '제4기 국가나노기술지도'를 통해 나노 연구개발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세계최고 원천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4.03 오형석 책임. “백금+니켈 합쳤더니” 성능은 2배↑…수소 생산단가 확 낮췄다

- KIST, 양기능성 촉매 성능 향상 기술 개발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오형석·이웅희 박사팀은 포항공과대학과 연세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산소 환원 반응과 발생 반응을 모두 보이는 팔면체 구조의 양기능성 백금-니켈 합금촉매를 이용해 전극의 가역-내구성을 높이는 방법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기능성 촉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