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동전 소재 '니켈'로 물분해 촉매 개발

KIST 연구진 "친환경 에너지원 '수소' 생산 상용화에 기여"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전지나 동전 소재인 니켈로 물 분해 촉매를 만들었다. 이 촉매는 물을 분해해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요소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민병권 청정에너지연구센터장, 황윤정 박사팀이 저가 금속 소재인 니켈을 이용해 이런 촉매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물에서 수소를 얻는 기술은 대표적인 청정연료 생산법으로 알려졌다. 이 기술의 핵심은 물을 분해하는 물산화 촉매다. 하지만 이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을 정도로 성능이 좋은 촉매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니켈이 물산화 촉매로 쓰일 수 있다는 사실에 초점을 맞춰, 이를 고효율 촉매로 제작했다.

작은 구멍이 무수히 많이 뚫린 니켈 '폼'(foam) 형태로 만든 뒤, 기체 상태의 황을 넣어주고 가열한 것이다.



고활성 니켈 폼의 모습 [KIST 제공]


연구진은 이 니켈 촉매를 이용하면 효과적으로 물을 분해할 수 있음을 실제로 확인했다.

지금껏 물산화 촉매로는 이리듐, 루테늄 등 고가 소재가 주로 이용됐는데, 이를 저가 금속으로 대체할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민병권 센터장은 "저가이면서 대량생산이 가능한 소재를 사용했고, 촉매 제조법 역시 간단하다"며 "이 기술은 앞으로 물 분해 수소 생산 기술의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KIST 기관고유사업으로 수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지난달 26일 국제학술지 '응용촉매B'(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에 실렸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민병권 청정에너지연구센터장(왼쪽), 황윤정 박사. [KIST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