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합뉴스] KIST, 친환경에너지원 수소 생산 전극 제작기술 개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친환경에너지원인 수소를 만드는 장치를 제작하는 새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소속 황윤정·민병권 박사 연구팀이 태양광으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만드는 전극을 새 방법으로 제작해 성능을 높였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진은 CIGS(구리, 인듐, 갈륨, 황, 셀레늄이 일정 비율로 결합한 화합물)를 마치 인쇄하듯 찍어내는 공정으로 전극을 만들었다. 주로 태양전지의 재료로 쓰이는 CIGS를 수소 생산 전극에 활용한 것이다.


연구진이 개발한 프린팅 공정을 이용하면 고가의 진공 장비가 필요하지 않고, 많은 양의 전극을 대면적으로 생산할 수도 있다. 연구진은 또 CIGS 전극 위에 황화아연(ZnS)을 발라 성능을 기존의 3배 이상으로 높였다.

황윤정 박사는 "태양광과 물로 수소를 생산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이 기술이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KIST 미래원천 연구사업 및 특화전문대학원 학연협력 지원사업으로 수행됐으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 화학회지'(JACS) 7일 자에 실렸다.



황윤정(왼쪽)·민병권 박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소속)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4.03 오형석 책임. “백금+니켈 합쳤더니” 성능은 2배↑…수소 생산단가 확 낮췄다

- KIST, 양기능성 촉매 성능 향상 기술 개발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오형석·이웅희 박사팀은 포항공과대학과 연세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산소 환원 반응과 발생 반응을 모두 보이는 팔면체 구조의 양기능성 백금-니켈 합금촉매를 이용해 전극의 가역-내구성을 높이는 방법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기능성 촉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