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나뭇잎보다 뛰어난 인공광합성 장치

나뭇잎처럼 햇빛·물·이산화탄소로 값비싼 탄소화합물을 생산하는 고성능 인공 광합성 장치가 국내에서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민병권, 황윤정 박사 연구진은 17일 "박막(薄膜) 태양전지와 촉매 기술을 융합해 4.23%의 광합성 효율로 일산화탄소(CO)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광합성 효율은 투입된 태양에너지 대비 생산된 탄소화합물의 열량 비율을 말한다. 식물의 광합성 효율은 1%이며 기존 인공 광합성 장치도 1.8%가 최고였다.


인공 광합성 장치는 1차로 구리·인듐·갈륨·황(CIGS)으로 구성된 박막 태양전지가 햇빛을 흡수해 전자를 생산한다. 다음으로 전자가 전극을 따라 흐르면 음극에서는 물이 산소와 수소 이온으로 분해되고, 양극에서는 이산화탄소(CO₂)가 일산화탄소로 바뀐다. 일산화탄소는 1t당 가격이 130만원이 넘는다.연구결과는 오는 21일 국제학술지 '재료화학 A 저널'에 게재될 예정이다.